AD
  • NC 박민우.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문학=윤승재 기자] NC 박민우가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다.

이동욱 감독이 이끄는 NC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와 원정 3연전 첫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이동욱 감독은 “박민우를 선발 리드오프에 복귀시킨다”라고 밝혔다. 박민우는 고관절 통증으로 지난 12일과 13일 키움과의 두 경기에서 선발 제외된 바 있다. 하지만 상태가 호전돼 14일 1번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NC는 이틀 연속 상대팀 에이스와 맞붙게 됐다. 13일 키움전에서는 브리검을, 14일 SK전에서는 산체스를 만난다. 최근 타격 부진에 빠져있는 NC로서는 부담이 상당할 터.

이에 이동욱 감독은 박민우가 복귀한 테이블세터진에 기대를 걸었다. 이 감독은 “박민우-김태진-노진혁으로 이뤄지는 상위 타선이 기회를 잘 만들어준다면 중심타선에서 잘해줄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NC타선은 박민우(2루수)-김태진(중견수)-노진혁(유격수)-양의지(지명타자)-박석민(3루수)-이원재(1루수)-권희동(좌익수)-베탄코트(우익수)-김형준(포수) 순으로 나선다. 최근 타격 부진에 빠져있는 베탄코트가 8번 우익수에 배치됐다. 이동욱 감독은 베탄코트에 대해 “더 좋아져야 한다”며 분발을 요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7:50: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