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9일 비 내리는 잠실야구장. 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19일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NC-LG(잠실), 두산-SK(문학), 삼성-KT(수원) 세 경기가 우천으로 순연됐다.

이날 중부지역에는 오전부터 꾸준히 비가 내렸고, 정오를 기준으로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결국 경기 시작 직전 우천 순연이 결정됐다.

오후 12시 56분, 잠실 NC-LG전이 가장 먼저 우천 순연 결정을 내렸고, 이후 경기 시작 6분 전인 오후 1시 54분에 문학 두산-SK전과 수원 삼성-KT전이 차례로 우천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한편 대전 KIA-한화전은 흐린 날씨 가운데 그대로 경기가 시작됐다.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롯데-키움 경기는 우천의 영향을 받지 않기에 정상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4:06: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