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인천=김성태 기자]SK 박종훈이 헤드샷 퇴장을 당했다.

박종훈은 1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 1회 2사 1루 상황에서 상대 4번 김재환과 승부했다.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에서 박종훈이 3구를 던졌다. 130km짜리 직구다.

그런데 이 공이 타자 몸 쪽으로 향했다. 그렇게 김재환이 피하고자 상체를 숙이는 과정에 공이 머리에 맞고 말았다. 타이밍이 절묘했다. 전일수 주심은 곧바로 퇴장을 선언했다.

SK 벤치도 움직였다. 염경엽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하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박종훈은 0.2이닝 동안 15개의 공을 던지고 조용히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SK는 오른손 이승진을 내보냈다. 하지만 2사 1, 2루 상황에서 이승진이 오재일에 스리런을 허용하며 0-3이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7:24: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