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김성태 기자]KIA가 감독이 바뀌자 6연패에 탈출했다. 10안타 작렬, 적극적인 공격을 지행하는 박흥식 감독 대행의 스타일이 이날은 효과를 봤다.

KIA는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나온 터너의 비자책 호투와 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5-2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IA는 6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0-0으로 4회까지 경기가 이어졌다. 투수전 양상, 그리고 균형이 깨진 것은 5회였다. 선두타자로 나온 한승택이 상대 선발 채드벨의 초구를 그대로 통타, 비거리 115m짜리 좌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한승택의 시즌 3호 홈런이었다.

멈추지 않았다.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한 팀 타선이었다. 2사 1루 찬스에서 3번 안치홍이 장타를 날리면서 1루에 있던 이창진이 홈플레이트를 밟았고 2-0이 됐다. 이날 경기 전, 박흥식 대행은 "타격코치 출신이다보니 공격적인 야구를 지향한다"라고 이야기 했다. 답답한 야구 대신 적극적인 야구를 선호한다는 의미다.

박 대행의 의지와 알맞게 선수들은 매우 적극적으로 방망이를 휘둘렀다. 하지만 5회말, 곧바로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2사 이후, 상대 한화에 연달아 안타를 허용하며 2사 1, 2루 위기가 됐다. 상대 1번 정은원에 선발 터너가 장타를 허용했다.

깊은 타구였지만 중견수 이창진이 충분히 잡을 수 있는 공이었다. 하지만 안일했다. 이창진이 공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 글러브 속으로 공이 들어갔다가 빠져나갔다. 엉성한 수비 실책, 2사였기에 이미 한화 주자들은 전력을 다해 뛰고 있었다. 그렇게 실점, 점수는 순식간에 2-2가 됐다.

KIA는 6회 2사 1루에서 타격감이 좋은 한승택이 안타를 추가로 쳐내며 2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9번 최원준이 좌전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7회 KIA는 한 점을 더 따냈다. 선두타자 박찬호가 안타를 쳐냈다. 도루까지 성공하며 무사 2루 기회를 만들었다.

KIA는 3번 안치홍이 깔끔한 우전 적시타를 쳐냈고 발 빠른 박찬호가 몸을 날려 홈플레이트를 쓸었다. 4-2, 두 점차가 됐다. 8회 KIA는 이창진의 희생타로 한 점을 추가했고 5-2까지 달아나면서 팀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KIA가 쳐낸 안타는 10안타다. 지난 12일 SK전 이후, 나온 두 자릿수 안타 경기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21:45: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