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흥식 KIA 감독대행.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김성태 기자]2년이 채 되지 않은 시간, 우승을 이끌었던 감독이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성적에 대한 책임이 이유다. 야구는 계속 되어야 한다. 타이거즈는 자리에서 물러난 김기태 감독의 빈 자리를 채우고자 박흥식 감독 대행을 택했다.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전을 앞두고 박흥식 대행이 처음으로 1군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017년 팀 우승 당시에 타격코치로 있었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는 퓨처스리그 감독직을 맡고 있었다. 간만에 돌아온 1군이었다.

이날 대전을 찾은 여러 취재진의 가장 큰 관심사는 단연 박흥식 대행이었다. 야구판에서 잔뼈가 굵은 박 대행이지만, 1군 감독 대행은 처음이다. 경기장에 나타난 그의 모습은 다소 상기된 느낌이었다. 하지만 이내 침착함을 되찾고 타격 훈련에 임하는 선수들 곁으로 향했다.

박 대행이 그라운드를 밟자, 사진기자들의 플래시와 셔터 소리가 촤르르 촤르르 났다. 현장에 있던 다른 취재진의 시선도 그를 향했다. 이날 1군 타격 코치로 올라온 홍세완 코치 옆으로 간 박 대행은 몇 마디를 나누고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봤다. 옆에는 함께 퓨처스리그에서 선수를 지도를 했던 정성훈 코치가 박 대행을 보좌하고 있었다.

한편, 관람석 쪽에서는 조계현 단장이 앉아서 팀 훈련을 조용히 주시하고 있었다. 구단 관계자와 몇 마디를 나누는 모습이었다. 표정이 밝지는 않았다. 오랜 시간을 함께 한 김기태 감독의 자진 사퇴로 조 단장 역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래도 단장으로 끝까지 책임을 갖고 팀 분위기를 추스리고자 하는 모습이었다.

훈련에 임하는 선수들의 표정은 좋았다. 함께 웃기도 하고, 진지하게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물론 팀이 6연패에 빠졌고, 감독이 나간 지 하루가 채 되지 않은 상황이기에 좋은 분위기가 될 수 없었지만, 의식적으로 이를 떨치려는 듯, 선수들은 더욱 긍정적으로 훈련에 임했다. 이날 1군에 올라온 내야수 최원준과 새 외인 터커의 모습도 보였다.

팀 4번이지만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는 최형우가 배팅 케이지 뒤에서 훈련을 기다리고 있었다. 박 대행은 최형우 옆으로 슬쩍 가더니 격려의 이야기를 건네는 듯 했다. 최형우도 슬며시 웃으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갔다.

시간이 된 후, 박흥식 대행이 덕아웃으로 왔고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 대행은 "한 사람의 책임이 아닌, 모두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저 역시 마찬가지다. 긴장은 되지만, 부담은 없다. 소신껏 하겠다"며 "저는 공격적인 야구를 지향한다. 아직 포기할 때가 아니다. 패배의식을 벗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짐했다.

  • 조계현 KIA 단장. 스포츠코리아 제공
  • 최형우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흥식 감독 대행. 스포츠코리아 제공
  • 최형우의 훈련을 돕고 있는 정성훈 코치. 스포츠코리아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8:44:30   수정시간 : 2019/05/17 18:47: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