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IA 김기태 감독-SK 염경엽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SK 염경엽 감독이 ‘절친’ 김기태 감독의 사퇴에 입을 굳게 닫았다.

KIA 김기태 감독이 16일 광주 KT전을 앞두고 감독직을 내려놨다. 지난 15일 KT전에서 패한 뒤 김 감독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책임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전했고, 구단은 고민 끝에 김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

김기태 감독은 오래전부터 자진 사퇴를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절친’ 염경엽 감독은 이날 창원 NC전에 앞서 김기태 감독의 사퇴 이야기가 나오자 “안 그래도 어제 통화를 했다”면서 김 감독의 사퇴 의중을 이미 알고 있었음을 시사했다.

염경엽 감독과 김기태 감독은 광주일고 동기로 소문난 친구 사이다. 시간을 할애해 사석에서 만나고 전화도 자주 주고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기에 염 감독은 김 감독의 사퇴 고민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던 듯했다. 염 감독은 “며칠 전부터 김 감독이 사퇴 의사에 대해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내긴 했다. 결국 어제(15일) 전화하면서 사퇴 의사를 구단에 밝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말은 하지 않았다. 염 감독은 "더이상은 노코멘트하겠다"라고 전했다. 절친인 만큼 직접 본인과 전화로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감독직이 굉장히 힘든 자리인 것 같다”는 기자의 말에 염 감독은 말없이 쓴 웃음만 지었을 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8:13: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