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KIA가 8연패를 당했다. 경기 내용을 보면 8연패를 당한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최악의 경기력, 베테랑의 연이은 실책, 무기력한 외인 선발까지, KIA의 8연패는 어찌보면 당연했다.

KIA는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터저의 4.1이닝 9실점 난조와 팀 타선의 침묵을 이기지 못하고 3-10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KIA는 지난 16일 사직 롯데전을 시작으로 무려 8연패의 늪에 빠지게 됐다. 김기태 감독이 사령탑이 된 후, 처음으로 경험한 8연패다.

시작부터 KIA는 이길 생각이 없어보였다. 1회 실점을 내줬다. 오롯이 실수에서 비롯된 실점이었다. 1회 상대 이천웅에 우익수 옆 안타를 내줬다. 2번 오지환을 상대로 1루수 앞 땅볼이 나왔다. KIA는 1루수 김주찬이 공을 잡고 선행주자 이천웅을 잡고자 2루로 던졌다. 이걸 유격수 김선빈이 받지 못했다. 1루수 실책, 순식간에 무사 1, 2루가 됐다.

선발 터너의 위기였다. 그렇게 3번 김현수에 볼넷을 내주면서 무사 만루가 됐다. 그렇게 4번 채은성에 우익수 희생타, 이어진 1사 1, 3루에서 5번 유강남의 내야 땅볼 때 점수를 내주면서 순식간에 0-2가 됐다. 2회 실점은 이어졌다. 2사 이후, 상대 LG 타선의 집중력을 이겨내지 못했다.

정주현과 이천웅에 연달아 안타를 허용하며 2사 1, 3루 위기에 몰렸고 상대 오지환에 우익수 옆 장타를 얻어맞으며 2점을 추가로 내줬다. 끝이 아니었다. 2사 2루에서 김현수에 내준 타구가 좌익수 앞으로 애매하게 떨어졌다. 최형우가 열심히 달려서 잡으려고 했지만 늦었다. 좌전 적시타, 0-5가 됐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4번 채은성에게 장타를 한 방 더 내주면서 2회임에도 불구, 0-6이 됐다. 멈추지 않았다. 4회 1사 이후 상대 오지환에 장타를 내주면서 1사 3루가 됐고 김현수의 내야 땅볼 때 한 점을 더 내주면서 0-7까지 뒤진 KIA다. 여기서 끝났다면 차라리 낫다.

5회, KIA는 스스로 무너졌다. 유강남에 내야 안타를 내주며 무사 1루 상황에서 박용택에 1루수 앞 땅볼을 이끌어냈는데 이 공을 1루수 김주찬이 2루로 송구하는 과정에서 또 실책이 나왔다. 1회에 똑같았다. 결국 추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터너의 폭투가 나오며 1사 2, 3루가 됐고 김용의에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으며 0-9가 됐다.

끝이 아니었다. 6회 무사 1, 3루에서 김현수에 병살타를 얻어냈지만 한 점을 더 내준 KIA는 10점째를 허용했다. 7회 KIA는 간신히 첫 득점을 겨우 따낸 후, 9회 들어 추가점을 따냈지만 승패와는 전혀 무관한 득점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21:15: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