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KIA 안치홍이 24일 경기에서 빠진다. 이유가 있다. 경조사다.

KIA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와의 경기를 앞두고 내야수 안치홍과 투수 양승철, 이준영을 1군에서 뺐다. 양승철과 이준영은 전날 마운드에서 공을 던진 선수다. 재정비를 위해 2군으로 내려갔다.

안치홍은 사정이 좀 다르다. 준비나 특별한 부상이 있는 것이 아니라 24일 광주에서 아내가 딸을 출산했다. '아빠'가 된 안치홍은 올해부터 생긴 '경조사 휴가' 제도의 첫 수혜자가 됐다.

2019년 KBO리그에서는 1군에 등록이 된 선수들의 경우, 자녀의 출산이나 직계 가족의 사망 등 경조사가 있으면 5일의 경조 휴가 신청이 가능하다. 김기태 감독은 "안치홍의 경우, 하루 이틀 정도는 빠질 것 같다"라고 이야기 했다.

한편, 투수 파트에서는 박정수와 전상현이 올라왔고 내야수 오정환이 시즌 첫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KIA는 안치홍이 빠진 2루 자리를 9번 겸 2루수 박찬호로 채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7:23:07   수정시간 : 2019/04/24 17:48: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