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두산 오재원이 자신을 둘러싼 버닝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드러냈다.

오재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조정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동료, 팀, 가족을 위해 매일을 노력 중입니다. 그래서 그분들에게 더이상 해가 끼치지 않게 바로 잡고 가야할 것은 바로 잡아야 할 것 같습니다"고 글을 올렸다.

글과 함께 그는 두 장의 항공권 사진도 올렸다. 오재원은 "위의 사진은 제가 항공권 티켓을 끊은 영수증입니다. 두 장 다 제가 계산을 했고 왼쪽의 여자 분은 제 전 여자친구의 영수증이고요. 정식 초대는 그 분이 받은 것이었고 전 리조트 제공이라는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을 하다가 따라가게 된 것이었습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을까요? 제 사생활을, 또 지난 얘기들을 이런 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습니다. 그래도 또 전 동료들 가족들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러나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들 참거나 방관하지 않을 것입니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혔다.

버닝썬 논란과 관련, 그 중심에 있던 그룹 빅뱅의 승리는 자신의 생일에 필리핀 팔라완 리조트를 빌려서 파티를 열었고 거기서 유흥업소 여성을 동원해서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리고 오재원이 과거 승리와 함께 찍었던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면서 그 역시 버닝썬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오재원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논란이 커지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5:50: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