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김성태 기자]박병호가 없는 키움의 4번 자리, 그래도 장정석 감독은 걱정이 없다. 이미 팀 내에 답이 존재한다. 김하성이 있기 때문이다.

키움 김하성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시범경기에 선발 4번 겸 유격수로 나와 3타수 2안타를 쳐내며 맹타를 과시했다.

올 시즌, 키움은 리그 최고의 홈런 타자인 박병호를 4번 대신 2번에 기용하겠다는 파격적 선언을 했다. 강한 2번으로 초반부터 승부를 보겠다는 것이 키움의 의지다.

사실 타순이 한 바퀴 돌고 이래저래 경기를 치르다보면 2번이든, 3번이든 큰 차이는 없다. 대신 상대 마운드에 빠르게 압박을 줄 수 있다는 점은 나름의 의미가 있다.

그러면 박병호가 2번으로 갔으니 4번을 채워야 한다. 키움은 4번을 놓고 여러 실험 중이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장 감독을 가장 맘 편하게 만드는 타자는 아무래도 김하성이다.

이날 4번 겸 유격수로 나온 김하성은 상대 선발 린드블럼을 맞이해 첫 타석은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물러났다. 아웃은 됐지만, 잘 맞은 타구가 정면으로 갔다.

그러더니 두 번째 타석인 4회는 1사 이후 중견수 옆 깔끔한 장타를 쳐내며 2루에 안착했다. 이날 팀 타선의 첫 번째 안타였다. 후속타자 불발로 득점은 실패했지만 인상적인 안타였다.

그리고 6회 1사 이후, 박병호가 내야 안타로 출루하고 샌즈가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이 되면서 2사 1루가 됐다. 여기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이 교체된 이형범을 만났다.

이어 좌익수 앞 깔끔한 안타를 쳐내며 멀티 히트를 완성, 출루에 성공했다. 그렇게 발판을 생기자 5번 임병욱이 중견수 앞 적시타를 쳐내면서 1-2로 한 점 추격에 나서는데 성공했다.

이날 팀은 2-3으로 졌지만 7번 장영석과 함께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 김하성은 팀 내에서 타격감이 가장 좋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김하성이다.

장정석 감독은 비어버린 4번 타자 자리를 두고 "샌즈와 서건창, 그리고 김하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구장이나 상황, 팀에 따라 다르겠지만 현 상황에서는 김하성이 제일 나은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미 김하성의 경우, 4번 타자 경험을 갖고 있다는 것이 크다. 2016시즌 이후 미국으로 떠난 박병호의 빈 자리를 2017시즌에 채웠던 타자가 바로 김하성이었다.

2017시즌 김하성은 141경기에 출전, 526타수 159안타 타율3할2리 114타점 23홈런을 기록, 커리어 하이를 썼던 기억이 있다. 장 감독은 김하성이라는 카드가 있기에 박병호를 2번으로 맘 편히 돌릴 수 있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15:54: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