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김성태 기자]다시 돌아왔다. 박병호가 두산과의 첫 시범경기에서 2번으로 복귀했다.

키움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시범경기 선발 타순을 공개했다. 핵심은 중심타선이다. 2번과 3번을 오고 가며 타격을 뽐냈던 박병호의 이날 타순은 2번 겸 1루수다.

장정석 감독은 "박병호는 2번과 3번, 둘 다 좋아서 시즌 때도 이런 식으로 기용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주 말씀드리지만, 박병호는 그냥 강한 타자가 아니라 최고의 타자다. 득점 루트도 만들고 상대 마운드에 초반부터 압박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이 많다"고 이야기 했다.

중심타선은 샌즈, 김하성, 임병욱이다. 박병호가 2번으로 가면서 자연스레 4번 자리를 놓고 여러 선수들이 경합 중이다. 이전 시범경기에서 4번으로 나온 타자는 서건창, 샌즈, 그리고 김하성이다.

그 중에서도 김하성이 4번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장 감독은 "일단 구장이나 상황, 상대 팀에 따라서 4번은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는 김하성이 가장 잘해주고 있다. 지난 2017년에도 소화를 한 적이 있다. 그래서 기대가 크다"고 이야기 했다.

이날 두산전 역시 2번 박병호에 이어 3번 샌즈, 4번 김하성 5번 임병욱이 중심타선을 책임진다. 하위타선의 시작인 6번은 허정협, 7번 장영석, 8번 주효상, 9번 김혜성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11:30: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