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O 정운찬 총재(왼쪽)와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 KBO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KBO 정운찬 총재가 14일 야구회관에서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KBO는 “넥센타이어가 히어로즈 구단에 대한 장기 네이밍스폰서십으로 KBO리그에 참여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기업의 스포츠 마케팅이 회사의 이익 창출을 넘어 한국 스포츠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모범 사례를 남긴 것에 대해 감사패를 수여했다.

넥센타이어는 2010년부터 9년간 히어로즈의 메인스폰서이자 KBO리그의 파트너로서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는 등 한국 프로야구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6:02: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