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KBO 정운찬 총재, 이승엽 신임 기술위원, 장윤호 사무총장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KBO 국가대표팀 기술위원이 됐다.

KBO는 14일 국가대표팀 기술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기술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김시진 위원장이 이끄는 기술위원회는 최원호·이종열 SBS스포츠 해설위원, 박재홍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이승엽 KBO 홍보대사와 마해영 성남 블루팬더스 감독 등 경기인 출신 5명을 기술위원에 포함 시켰다.

여기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부회장이자 프랭크 조브(토미존 수술 창시자) 클리닉에서 수학, 외적인 시각에서 의견을 제시하고 대표팀을 향한 높아진 국민의 시선에 적합한 선수를 추천해줄 수 있는 김진섭 정형외과 원장을 비경기인 중 한 명으로 위축, 총 6명의 위원으로 기술위원회를 구성했다.

KBO는 "김시진 위원장과 함께 기술위원 선정에 있어 선수 개개인의 실력을 평가할 수 있을 만한 선수 또는 지도자로서의 경험과 통찰력을 갖춘 경기인 출신으로 시즌 중 지속해서 경기를 보고 선수를 관찰할 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현장 공백이 길지 않고, 현대 야구의 흐름과 트렌드를 이해하면서 선수 분석과 선발에 있어 데이터 등의 통계자료를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야구인으로 40대의 젊은 야구인 5명을 최종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KBO 기술위원회는 오는 17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서울 양재동)에서 첫 모임을 갖고, 앞으로 기술위원회의 운영 계획과 전임 감독 선발 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KBO는 기술위원회 위원장 및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16:28   수정시간 : 2019/01/14 11:16: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