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승엽야구재단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NC 박석민(34)이 이승엽야구장학재단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승엽야구재단은 14일 "박석민이 유소년 야구발전기금과 불우 환아 수술비 지원을 위해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박석민은 "이승엽 선배와 함께 뛰며 야구는 물론 인간적인 부분까지 많은 것을 배웠다. 가장 존경하는 선배가 은퇴 후 어린이들을 위한 재단을 만들었을 때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어린 야구후배들은 물론 주변 소외계층을 위한 좋은 일들도 많이 하고 계신다. 꼭 필요한 곳에 잘 써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승엽 이사장은 "정말 고맙다. 이번 석민이의 기부가 어린이들이 자신의 꿈을 펼칠 좋은 기회로 연결됐으면 한다"며 "후배에게 받은 소중한 후원금으로 좋은 일을 많이 하겠다"고 화답했다.

지난 2016년 NC와 4년 96억이라는 초대형 계약을 터뜨린 그는 "매년 2억씩 4년간 총 8억을 기부하겠다"고 공언을 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6월 양산 아파트 외벽에서 작업하다 밧줄이 끊겨 추락사한 피해자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승엽야구장학재단은 올해 ▲불우환아 수술비지원사업 ▲보육시설 아이들을 위한 드림야구캠프 ▲전국리틀야구대회 개최 ▲장학금 수여식 ▲유네스코 Youth and Sports 총회 'Funshop' 개최 ▲유소년 야구캠프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22: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