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화 정우람이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불참한다.

한화는 10일 “정우람이 당초 이날 오후 열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최종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발표했다.

승부조작 혐의가 인정돼 KBO로부터 영구제명 된 이태양이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승부조작과 관련해 추가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 명단에 정우람의 이름이 포함돼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당초 정우람은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을 강력히 부인한 뒤 골든글러브 시상식에도 당당히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시상식의 취지를 감안해 불참을 결정했다.

한화는 “정우람은 현재 본인과 무관한 일에 이름이 언급되며 언론과 여론의 집중을 받고 있다”며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갖고자 했으나 시상식 외적인 부분이 집중될 경우 자칫 프로야구 구성원 및 국내 야구팬들의 최대 잔치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판단해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화는 이어 “프로야구 최대 시상식 본연의 취지를 지키기 위해 이같이 결정한 정우람의 뜻에 대해 언론인 여러분과 프로야구 팬들의 넓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또한 정우람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 이상의 추측성 여론 형성이나 허위 사실 유포를 차단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서두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0 16:32: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