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화 정우람이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된 점과 관련해 강력히 부인했다.

한화는 10일 “이태양, 문우람의 기자회견 중 정우람의 이름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정우람 본인에게 사실 관계 확인을 진행했다”며 정우람의 입장을 전달했다.

문우람은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본인은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님을 주장하는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문제는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이태양이 “문우람은 승부조작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드러낸 뒤 브로커 조 씨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배팅한 선수들이 추가로 더 있다는 폭로를 했다는 점이다.

이태양은 “토토베팅방 운영자 최 씨가 창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때 진술했고, 또 문우람 재판에 증인으로 와서 증언한 사실이 있는 브로커 조 씨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베팅한 선수 4명은 왜 조사하지도 않았는지 의문이다”라며 이들의 실명을 밝혔다.

또한 이태양은 “브로커 조 씨가 내게 ‘이런 선수들도 승부조작을 다한다’며 동영상을 보여줬다. (동영상에서 본) 5명의 선수는 왜 조사를 하지 않았는지도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실명으로 거론된 선수 중 한 명이 바로 정우람이다.

그러나 정우람은 “기자회견 중 밝혀진 불법시설 운영자 및 브로커 등과 일절 연관성이 없다”며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것조차 이해할 수 없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정우람은 이어 무고한 선수에게 사실과 다른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이미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부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0 12:57: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