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박대웅 기자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이태양이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승부조작이 의심되는 선수들이 더 있으며 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언급을 남겼다.

문우람은 1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본인은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님을 주장하는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승부조작에 가담해 KBO로부터 영구제명 된 이태양도 참석해 문우람은 승부조작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특히 이태양은 브로커 조 씨에게 정보를 제공받아 배팅한 선수들이 추가로 더 있다는 입장을 밝혀 큰 파장을 불러올 전망이다.

이태양은 “토토베팅방 운영자 최 씨가 창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때 진술했고, 또 문우람 재판에 증인으로 와서 증언한 사실이 있는 브로커 조 씨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베팅한 선수 4명은 왜 조사하지도 않았는지 의문이다”라며 이들의 실명을 밝혔다.

또한 이태양은 “브로커 조 씨가 내게 ‘이런 선수들도 승부조작을 다한다’며 동영상을 보여줬다. (동영상에서 본) 5명의 선수는 왜 조사를 하지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물론 조 씨가 이태양을 승부조작에 끌어들이기 위해 근거 없이 꺼낸 말일 수도 있지만 승부조작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 KBO리그의 뿌리가 흔들릴 수도 있는 사건이다.

한편 이태양이 언급한 선수 A의 소속 구단은 “선수에게 해당 사실에 대해 물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며 파악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KBO 정금조 사무차장보는 “이태양이 선수 실명을 밝혔지만 현재 물증은 없는 상태다. 해당 선수들이 조사를 받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실명이 언급됐기 때문에 최소한의 확인 절차는 필요해보인다”는 입장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0 12:34: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