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박대웅 기자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문우람이 승부조작 브로커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된 점을 놓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문우람은 1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본인은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님을 주장하는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승부조작에 가담해 KBO로부터 영구제명 된 이태양도 참석해 문우람은 승부조작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5월 브로커 조 씨와 승부조작을 공모했고, 이태양이 5월29일 KIA전에 1이닝 사구, 실투 등을 던져 경기 내용을 조작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이태양은 지난 11월 KBO를 상대로 낸 영구실격 처분 무효 확인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항소가 기각됐다. 2016년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2017년 KBO로부터 영구 실격 처리됐다.

문우람 역시 지난해 4월 1심에서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으로부터 벌금 1000만원 및 시계 몰수, 175만원 추징 판결을 받았고, 올해 6월 광주지방법원도 문우람의 항소를 기각했다. 대법원마저 심리불속행으로 사건을 종료시킨 가운데 KBO는 문우람에 대해 영구실격 처분을 했다.

그러나 문우람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나는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니기에, 내 부모님은 승부조작 선수의 부모님이 아니기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진실을 꼭 밝히고 싶다”며 “2015년 5월에 있었던 승부조작 경기와 관련해 그 과정과 현재 심정을 말씀드리고 싶어 이 자리에 섰다”고 언급했다.

문우람은 브로커 조 씨와 알게 된 경위를 비롯해 2015년 힘든 시기를 보냈을 무렵 조 씨가 각종 선물 등을 전하며 많은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에게서 받은 선물들이 결국 승부조작의 대가로 받은 것처럼 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문우람은 조사 당시 검사가 이태양에게 거짓 정보를 흘린 점을 언급하면서 결국 이태양이 문우람, 조 씨가 공모한 것으로 오해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뒤늦게 진실을 알게 된 이태양이 검찰에서 진술을 번복하고자 했지만 묵살 당했고, 프로야구 역사상 현역 프로야구 선수 최초의 승부조작 브로커로 낙인이 찍혔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또한 군사법원 1심에서 벌금 1000만원을 받았고, 항소심 및 대법원 상고마저 기각돼 실낱같은 희망마저 무너진 상태임을 전했다.

문우람은 “나는 지금도 간절히 내 꿈인 야구를 하고 싶다. 그렇지만 내 바람이 결코 쉽게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이제는 안다. 어쩌면 영영 기회가 없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더라도 나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면서 야구를 할 수 없다고 하더라도 진실만큼은 꼭 밝히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한 번 꺼내는 도중에는 울컥하는 모습과 함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한편 이태양 역시 승부조작과 관련해 브로커 조 씨와 있었던 일들, 허위 진술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등을 설명하며 문우람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음을 주장했다.

이태양은 “내가 이 자리에 선 것은 내 잘못으로 인해 우람이가 누명을 쓰고 자신의 모든 것을 잃은 것에 대해 너무 속상하고 죄스러운 마음 때문이다”며 “죄인인 내가 나서는 것이 좋게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나는 진실을 다 알고 있다. 그래서 기자 여러분들과 국민들과 사법부에 억울하게 희생된 우람이를 부디 재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청한다.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 억울한 우람이를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10 10:51: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