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승부조작으로 KBO리그에서 영구실격된 이태양이 마찬가지로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문우람을 위해 취재진 앞에 선다.

문우람과 이태양은 오는 10일 문우람의 무죄를 밝히고 이에 대한 사실을 표명하는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5월 브로커 조 씨와 승부조작을 공모했고, 이태양이 5월29일 KIA전에 1이닝 사구, 실투 등을 던져 경기 내용을 조작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이태양은 지난 11월 KBO를 상대로 낸 영구실격 처분 무효 확인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항소가 기각됐다. 2016년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2017년 KBO로부터 영구 실격 처리됐다.

문우람 역시 지난해 4월 1심에서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으로부터 벌금 1000만원 및 시계 몰수, 175만원 추징 판결을 받았고, 올해 6월 광주지방법원도 문우람의 항소를 기각했다. 대법원마저 심리불속행으로 사건을 종료시킨 가운데 KBO는 문우람에 대해 영구실격 처분을 했다.

다만 문우람의 경우 억울함을 호소하며 재심 청구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추후 판결에 대한 재심 결과에 따라 징계가 다시 심의될 수 있는 상황이다.

문우람은 지난 10월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이태양이 불펜 투수로 나오고 있다가 2015년 5월24일 선발로 나선다는 사실을 전달받았다. 그런데 판결문에는 22일 전화를 하고 23일 조작을 공모했다고 나온다. 선발 등판 여부도 정해지지 않은 시점이다”며 본인은 승부조작을 공모한 사실이 절대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태양이 당초 브로커 조 씨와 함께 첫 검찰 출석 당시 “문우람은 이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가 이후 2차 조사 때부터 입장을 번복한 점에 대해 문우람은 “일이 잘 풀릴 경우 야구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언급에 이태양이 그런 결정을 했다. 구단 관계자 뿐 아니라 검찰 수사관, 변호사의 다그침이 있었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또한 문우람은 검사들이 이태양에게 ‘문우람 계좌에서 2000만원이 나왔다’며 잘못된 사실을 전달해 오해를 불러온 점을 밝힌 뒤 모든 것이 거짓 수사에 의해 이뤄진 결과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태양은 문우람 계좌에서 돈이 나오지 않음을 알게 된 후 최후 변론까지 줄곧 ‘문우람은 죄가 없다’고 호소해왔다. 본인의 번복된 진술이 문우람의 유죄 판결에 영향을 미친 만큼 어떤 방식으로든 돕겠다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국 이번 기자회견에서도 본인이 입장을 번복했던 이유, 승부조작 공모를 했던 시점에 일어났던 진실 등에 대해 입을 열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10:59:52   수정시간 : 2018/12/09 11:19: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