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화가 LG를 이겼다. 시즌 상대 전적 9승 7패로 마감했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5-1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LG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3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날 한화는 선발 헤일이 호투를 펼쳤다. 6.2이닝 동안 7탈삼진 1실점을 기록, 시즌 3승째를 기록했다. 이어 7회 송은범을 시작으로 8회 권혁, 이태양, 9회 정우람이 필승조로 나와 LG 타선을 봉쇄했다.

팀 타선에서는 2회 2사에서 최재훈의 2타점 적시타가 나오며 앞서나갔고, 4회 이성열이 LG 선발 김대현의 속구를 쳐내며 솔로 홈런을 쳐냈다. 한화는 역대 11번째 700경기 출장 달성에 성공했다.

이어 4-0으로 달아난 한화는 5회에도 이성열의 적시타가 추가로 나오며 주자 호잉을 홈플레이트로 불러들였다. LG는 7회 2사 후, 정주현이 적시타를 쳐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7:31: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