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스포츠팀]한화 이글스 좌완 불펜 권혁(35)이 투수로써 역대 11번째인 7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권혁은 14일 SK와이번스와의 청주 홈경기에서 1.1이닝 무실점 삼진 3개의 호투를 했다.

이 경기는 권혁의 699번째 출전이었고 이제 권혁은 7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2007년 SK 조웅천부터 2017년 한화 정우람까지 총 10명이었다. 2002년 삼성 라이온즈에 딥한 권혁은 그해 10월 KBO리그 데뷔전을 가졌고 이후 불펜 투수로써 꾸준히 활약한 권혁은 2015년에는 78경기나 뛰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3:46:22   수정시간 : 2018/09/15 13:47: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