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학야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4강 대진표가 완성됐다. 단국대, 연세대, 성균관대, -대가 우승을 놓고 진검 승부를 펼치게 됐다.

단국대는 15일 충북 보은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제73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준준결승에서 한양대를 8-4로 꺾었다.

단국대는 경기 초반 4점을 내주며 탈락 위기에 몰렸지만 이후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짜릿한 역전승을 챙겼다.

4번 양동현은 5타수 1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중요한 순간 해결사 역할을 해냈고, 최이수(5타수 2안타 3득점), 천성호(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로 이어지는 테이블 세터도 제 몫을 다했다. 두 번째 투수 강재민은 7이닝 동안 3피안타 2사구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역전극의 중심에 섰다.

출발은 한양대가 좋았다. 2회초 한양대는 조현수, 오재호, 박정현의 연속 3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으며, 상대 1루수 실책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에도 고명신의 2루수 땅볼로 1점을 더 추가했으며, 연속 볼넷을 통해 밀어내기 득점까지 기록했다. 상대 폭투가 이어지면서 4-0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그러나 3회부터 단국대의 대반격이 펼쳐졌다. 1사 후 최이수, 천성호의 연속 안타와 양찬열의 적시타로 첫 득점에 성공한 단국대는 양동현의 1루수 땅볼로 2-4까지 추격에 성공했다.

결국 6회 흐름이 단국대 쪽으로 넘어갔다. 상대 제구 난조로 연속 볼넷을 골라내 2사 1, 2루를 만든 단국대는 이찬우의 적시타, 천성호의 밀어내기 볼넷 등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양찬열이 또다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면서 마침내 리드를 가져왔고, 양동현이 2타점 적시타까지 터뜨리며 7-4로 달아났다.

단국대는 8회에도 1사 후 최이수가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 뒤 천성호의 3루타 때 홈에 안착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대학야구연맹 제공
연세대는 동의대를 상대로 마운드의 힘을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단국대와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나게 됐다.

연세대 선발 성재현은 7.1이닝 5피안타 5볼넷 10탈삼진 2실점 호투를 선보이며 팀 승리를 경인했다. 타석에서는 나영채가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1볼넷 1도루, 김종선이 5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2회 상대 폭투와 나영채의 적시타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연세대는 4회에도 김명우의 우전 적시타로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비록 4회 1사 2, 3루에서 이주찬에게 내야 안타를 내줘 첫 실점을 떠안았지만 6회 2사 후 2루타 2개를 포함해 3안타를 몰아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성균관대는 동국대를 9-2로 완파하고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 대학야구연맹 제공
성균관대는 7번 홍신서가 3타수 3안타 맹타를 휘둘렀고, 1번 김경민이 4타수 2안타 4타점 1득점을 기록하는 등 장단 13안타를 폭발시키며 동국대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또한 두 번째 투수 주승우가 4.1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동국대의 반격을 차단했다.

이 밖에 고려대는 경남대를 상대로 10-3, 7회 콜드게임 승리를 따내며 4강 막차 티켓을 거머쥐었다.

고려대는 3회에만 안타 3개와 4사구 2개를 묶어 3점을 따내 기선을 제압했다. 특히 4-1로 앞선 6회 다시 한 번 타선의 응집력이 살아났고, 상대 제구 난조까지 겹치면서 6점을 더 획득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고려대 8번 홍의리는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하위 타선에서 팀 공격을 이끌었고, 최수현(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김대한(2타수 2안타 1타점 3득점), 장태웅(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등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는 등 방망이 싸움에서 경남대에 완벽한 승리를 따냈다.

  • 대학야구연맹 제공
◇제73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전적(15일·보은 스포츠파크)

▲준준결승

단국대 8-4 한양대
연세대 5-2 동의대
성균관대 9-2 동국대
고려대 10-3 경남대<7회 콜드게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6 01:35:28   수정시간 : 2018/07/16 01:40: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