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팀 분위기는 선수가 만든다. 지금 분위기 이어갈 수 있도록 계속 집중하겠다"

한화는 18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 2사 3루에서 터진 6번 이성열의 역전 적시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 마디로 말해 이성열의 하루였다. 0-3으로 뒤지고 있던 5회에도 상대 선발 김대현에게 투런포를 쳐내며 2-3,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이성열이다.

그리고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 2사 3루에서도 상대 마무리 정찬헌과의 승부에서 이성열은 극적은 역전 중전 적시타를 쳐내며 4-3을 완성했고 팀 승리를 이끌었다.

4타수 2안타 3타점, 100점 만점의 활약이었다. 사실 팀 타선이 이날 LG 마운드에 헌납한 병살타가 무려 4개였음에도 한화는 이성열이 있기에 이길 수 있었다.

경기 후, 이성열은 "나쁜 볼에 속더라도 과감하게 돌리겠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임한 것이 주효했다. 자신 있게 타석에 들어섰고 직구를 대비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타격감이 좋고 내가 아니더라도 다른 동료들이 버텨주고 있기에 최대한 편하게 임하고 있다. 팀 분위기는 선수가 만들어간다. 계속 이기니 좋다. 지금 분위기 이어갈 수 있도록 계속 집중하겠다"라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2:43:24   수정시간 : 2018/05/18 22:46: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