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이성열, 투런포 치고 가슴 안 때리더니 결승타점 치고 때렸다"

한화는 18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 2사 3루에서 터진 6번 이성열의 역전 적시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 2사 3루에서 이성열이 상대 마무리 정찬헌에게 중전 적시타를 쳐내며 역전에 성공했고 불펜이 팀 승리를 완성했다.

경기 후, 한용덕 감독은 "이성열이 투런포를 치고 들어오면서 가슴을 치지 않았는데, 결승타점을 치고서 때리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 감독의 말대로 이성열의 전매특허 홈런 치고 한용덕 감독의 가슴을 때리는 세리머니가 이날은 더 극적인 상황에서 나왔다.

이어 선발 배영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 감독은 "배영수가 잘 던져줬는데, 감독 입장에서는 바꿀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선수에게 미안했다. 우리 팀에 신구조화가 잘 되고 있고 어린 선수들의 활약에 고참 선수들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집중력 잃지 않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라고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2:36: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