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무너졌다. 전형적인 뒷심 부족이다. 최근 팀 불펜이 상당히 좋지 못했다.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심지어 상대 한화에게 병살타 4개를 얻어냈음에도 졌다. 아쉬움이 큰 LG다.

LG는 18일 잠실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9회 나온 정찬헌의 실점으로 인해 3-4, 한 점차 패배를 막지 못했다.

3-3, 팽팽한 상황에서 양 팀의 선발이 모두 내려갔다. LG도 불펜을 가동했다. 6이닝 3실점 김대현을 뒤로 하고 7회부터 최성훈이 나왔다.

선두타자 김태균은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6번 이성열을 상대로 땅볼을 유도하며 선행주자를 잡아냈다. 7번 하주석도 내야땅볼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냈다.

8번 최재훈을 상대로 류중일 감독은 최성훈을 내리고 곧바로 이동현을 투입했다. 오른손 투수로 잡겠다는 생각이 통했다. 8번 최재훈도 내야땅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8회에도 이동현의 피칭은 좋았다. 상대 9번 정은원을 외야 뜬공으로 제압했다. 1번 이용규에게는 중전 안타를 내줬다. 무사 1루다. 여기서 이동현과 유강남의 호흡이 기가막혔다.

2번 양성우를 상대로 2볼 2스트라이크가 됐다. 이동현이 5구째 공을 던지려는 순간, 1루에 있던 이용규가 도루를 시도했다. 이 타이밍을 포수 유강남이 잡았다.

바깥쪽으로 공을 유도, 이동현이 뿌린 공을 받더니 그대로 2루로 송구했다. 이미 이용규의 발은 스타트를 끊은 상황이었다. 결국 런다운, 그렇게 이용규가 루상에서 사라졌다.

2사다. 그리고 8구 만에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내며 양성우를 돌려보냈다. 이제 9회다. LG는 승부수를 던졌다. 확실히 막겠다는 의사로 마무리 정찬헌을 내보냈다.'

9회초, 송광민이 나왔다. 낮은 공을 던졌는데, 송광민이 이 공을 잘 때려냈다. 우전 안타다. 무사 1루, 여기에 4번 호잉과 승부했다. 내야 타구가 나왔다. 공이 높이 떴다.

2루수 윤진호가 급하게 공을 잡고 던졌다. 하지만 세이프였다. 비디오 판독까지 했지만 결과는 그대로 세이프. 그렇게 9회 무사 1, 2루라는 절체절명의 위기가 찾아왔다.

상대는 5번 김태균이다. 정찬헌이 피하지 않고 덤볐다. 유격수 앞 땅볼, 그렇게 병살타로 제압했다.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2개가 올라갔다. 2사 3루, 순식간에 분위기가 LG로 넘어왔다.

하지만 여기서 6번 이성열에게 역전을 허용하는 적시타를 내줬다. 3-4, 그렇게 LG는 잘 버티고도 마지막 한 순간에 역전을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2:19: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