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올해 한화는 다르다. 이전과 다르다. 18일 잠실 LG전을 보면 알 수 있다. 확실히 뒷심, 힘이 생겼다.

한화는 18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기고 있던 9회 2사 3루에서 터진 6번 이성열의 역전 적시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상당히 답답했던 한화 타선이었다. 물론 득점이 아예 없던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기회마다 찾아온 병살타 지옥에 한화는 스스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1회부터 그랬다. 선두타자 이용규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시작이 좋다. 하지만 2번 양성우가 2구 만에 내야땅볼을 쳐내며 병살타로 증발했다. 이날 한화의 첫 번째 병살타였다.

2회부터 4회까지는 별다른 타격도 없었다. 그나마 5회 1사 1루에서 6번 이성열이 투런포를 쳐내며 2-3로 추격에 성공했다. 여기서 동점, 그리고 역전까지 가야 한화는 이긴다.

7번 하주석이 좌전 안타를 쳐내며 1사 1루로 계속 기회를 이어갔다. 좋다. 하지만 또 병살타 찬물이 찾아왔다. 8번 최재훈이 유격수 앞 땅볼을 쳐내며 두 번째 병살타로 고개를 숙였다.

따라갈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친 한화다. 6회도 마찬가지였다. 무사 1, 2루 기회가 왔다. 2번 양성우의 내야땅볼도 상대 1루수 김현수의 송구실책으로 연결이 되며 무사 만루가 됐다.

이날 한화에게 찾아온 가장 큰 찬스다. 하지만 여기서 또 병살이 타올랐다. 3번 송광민이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쳐냈다. 그나마 주자 한 명이 들어오며 3-3, 동점을 만들었지만 아쉬움이 컸다.

그렇게 3-3, 팽팽한 대결이 계속 이어졌다. 9회에도 한화는 병살타 악몽이 찾아왔다. 선두타자 송광민이 우전 안타를 쳐냈다. 4번 호잉도 극적인 내야 안타를 쳐내며 무사 1, 2루 기회를 얻어냈다.

하지만 5번 김태균이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쳐냈다. 한 경기 4병살, 그대로 한화는 끝이라고 봤다. 2사 3루지만 무사 1, 2루에 비하면 최악이다. 하지만 한화는 이 지옥에서 살아남았다.

이전 5회 투런포를 쳐내며 좋은 타격감을 보여준 이성열이 정찬헌의 공을 강타, 유격수 오지환의 다이빙을 뚫고 역전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4-3, 역전에 성공한 한화다.

그렇게 9회말, 한화는 정우람으로 LG 타선을 막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3연승이다. 한 경기 3병살이 나오면 필패라는 야구 공식도 있다. 한화는 4병살이었다. 그럼에도 이겼다. 올해의 한화가 이 정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2:18: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