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넥센 장정석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전영민 기자] 넥센 장정석 감독이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낸 선수단의 패기를 치켜세웠다.

넥센은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8-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넥센은 KIA와의 3연전에서 위닝시리즈를 거둠과 동시에 22승 23패로 리그 5위로 뛰어올랐다. 더불어 5할 승률에도 단 1승만을 남겨놓으며 상위권 도약에 대한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KIA는 3연승 후 2연패 수렁에 빠지며 20승 22패로 7위로 내려앉았다.

넥센은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로저스가 7이닝을 소화하며 4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총 108구를 투구하는 동안 볼넷은 단 2개만 내줬을 뿐 탈삼진은 7개나 뽑아내는 짠물 피칭을 선보였다.

로저스에 이어 8회초부터 마운드에 오른 김동준-조덕길은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김민성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박동원이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득점, 이택근이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특히 김민성은 개인 통산 500타점을 기록하며 KBO리그 역대 81번째로 대기록에 이름을 올렸다.

짜릿한 역전승에 기쁨을 만끽한 장정석 감독은 “오늘은 투타 모두 나무랄 데 없는 경기를 했다”며 선수단 모두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이어 “베테랑이 이끌고 젊은 선수들이 패기 있게 따라가며 좋은 결과를 이끌어냈다”면서 “선수들 스스로 강해지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어 앞으로 더 좋은 흐름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선두권 도약이 머지않았음을 시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21:54:57   수정시간 : 2018/05/17 21:56: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