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길준영 기자] 8연승 뒤 8연패. 높이 올랐던 만큼 추락의 충격도 컸다. 하지만 마침내 기나긴 연패의 종지부가 찍혔다.

LG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짜릿한 1점 차 승리였다.

이날 승리를 이끈 것은 두 차례 나온 호수비였다.

첫 번째 호수비는 3회초 정주현이 선보였다. 손아섭의 1타점 적시타로 1-1 동점이 된 2사 2루에서 이대호의 안타성 타구를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로 낚아챘다. 2사에 2루주자가 발 빠른 손아섭이었기 때문에 이 타구가 빠졌다면 실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정주현이 이 타구를 곧바로 아웃카운트로 바꾸면서 이닝은 그대로 끝이났다. 롯데에게 리드를 내줄 수 있는 상황을 막아낸 멋진 수비였다.

두 번째 호수비는 5회초에 나왔다. 선발투수 임찬규가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상황에서 김문호에게 잘맞은 타구를 허용했다. 김문호의 타구는 1루를 뚫고 외야 펜스까지 굴러갔다. 타자 주자는 2루를 돌아 3루까지 내달렸다.

하지만 우익수 채은성과 2루수 정주현, 3루수 양석환까지 깔끔한 중계 플레이가 이어지며 김문호를 3루에서 저격했다.

롯데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아웃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날 LG는 아쉽게 타구를 놓치는 장면도 자주 나왔다. 4회 민병헌과 6회 이대호의 애매한 타구를 끝까지 쫓아갔지만 잡지 못하고 각각 안타와 2루타를 내줬다.

하지만 어려운 타구를 끝까지 쫓아가는 모습을 보이며 연패 탈출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또한 경기 막판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면서 1점차라는 크지 않은 리드를 잘 지켜냈다.

이날 승리는 롯데 타선을 2점으로 틀어막은 마운드의 승리였다. 하지만 투수 홀로 해낸 성과는 아니었다. 그라운드의 있는 9명의 야수가 모두 긴장을 유지하고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준 덕분이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9 21:46:54   수정시간 : 2018/05/09 21:55: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