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길준영 기자] NC가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9연패에서 벗어났다.

NC는 17일 고척돔에서 열린 넥센과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1회 나성범의 솔로홈런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NC는 지난 5일부터 시작된 9연패를 끊었다.

왕웨이중과 로저스가 선발로 나선 이날 경기는 양 팀 1선발의 맞대결답게 경기 초반에는 팽팽한 투수전이 벌어졌다.

NC는 1회초 박민우가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했다. 이종욱의 희생번트가 성공하며 1사 2루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선취득점에 실패했다.

넥센 역시 1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안타치고 출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양 팀은 산발적인 안타를 주고받았지만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0의 행진을 깨뜨린 것은 넥센이었다. 5회말 2사 1, 2루에서 초이스가 유격수의 키를 살짝 넘어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선취 2득점에 성공했다.

승리가 절실한 NC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볼넷으로 걸어 나갔고 이종욱의 1타점 2루타와 나성범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스크럭스의 병살타와 박석민의 땅볼이 나오며 역전에는 실패했다.

패전위기에서 벗어난 왕웨이중은 곧바로 실점위기에 몰렸다. 선두타자 김민성에게 안타를 맞은 왕웨이중은 장영석과 임병욱을 땅볼로 처리했다.

이후 2볼로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리자 왕웨이중은 박동원을 고의4구로 내보내고 이정후와 승부를 선택했다. 이정후에게 잘맞은 타구를 허용하며 실점 직전까지 갔지만 유격수 노진혁이 멋진 다이빙 캐치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왕웨이중이 6이닝 7피안타 3탈삼진 3볼넷 2실점, 로저스가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2실점을 기록하며 모두 호투한 가운데 승부는 불펜싸움으로 넘어갔다.

2-2 동점 상황에서 먼저 역전 기회를 잡은 것은 넥센이었다. 7회말 고종욱이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다. 이후 초이스와 김하성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민성이 다시 볼넷을 얻어 2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장영석이 삼진을 당하며 역전 기회를 날렸다.

넥센은 8회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임병욱이 2루타를 치며 무사 2루 찬스를 만든 것이다. 하지만 박동원이 번트실패 후 삼진으로 물러나고 김혜성과 이정후가 모두 뜬공으로 잡히며 이번에도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9회초에는 반대로 NC가 기회를 만들었다. 선두타자 나성범의 내야안타에 이어 스크럭스의 2루타, 박석민의 볼넷이 나오며 무사 만루 절호의 찬스가 찾아왔다.

넥센은 위기를 막기 위해 김상수를 내리고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마운드에 올렸다. 이 선택은 옳았다.

조상우는 모창민에게 병살타를 이끌어낸데 이어 노진혁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절체절명의 위기를 손쉽게 벗어났다.

두 팀의 승부는 연장까지 이어졌다.

10회에도 이어진 0의 행진을 깨트린 팀은 NC였다. 11회초 1사에서 나성범이 오주원의 초구를 잡아당겨 우측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날렸다. 나성범의 시즌 3호 홈런이다.

9회 1사 마운드에 오른 이민호는 10회말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기나긴 연패의 종지부를 찍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2:17: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