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투아이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독립리그 양주 레볼루션이 허태욱의 멀티히트에 힘입어 시즌 4승째를 거뒀다.

양주는 17일 장흥야구장에서 펼쳐진 성남 블루팬더스와의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경기에서 7회말 역전에 성공하며 7-4로 승리했다.

먼저 포문을 연 팀은 성남이었다. 성남은 1회초 최준식의 1타점 적시 2루타와 김성민의 투런 홈런(시즌1호)을 묶어 3점을 뽑아냈다.

양주는 1회말 지건호의 센스 있는 주루플레이로 1점을 따라갔다. 4회말에도 추가점을 뽑아내며 성남을 압박했다. 그러나 성남도 6회초 김윤범의 적시타로 분위기가 넘어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2-4로 뒤져있던 양주는 6회말 2사 후 집중력을 발휘했다. 김기현의 내야땅볼로 1점을 더 따라간 뒤 2사 후에는 성남의 바뀐 투수 홍경모에게 2안타, 1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위기를 맞은 성남은 양주의 김동진을 맞아 전경환을 구원투수로 등판시켰다. 하지만 양주에 행운이 찾아왔다. 김동진의 타구가 유격수 내야땅볼로 연결이 됐지만 2루 송구가 우익수 쪽으로 빠지면서 5-4 역전에 성공한 것.

이후 8회말 공격에서 김기현, 허태욱의 적시타가 연결되면서 2점을 더 도망간 양주는 구원 등판한 도현석, 김지민이 성남의 타선을 피안타 없이 2이닝 무실점으로 잘 처리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도현석은 시즌 2승째를 거뒀고, 김지민은 지난 성남전의 패전을 세이브로 설욕했다.

성남의 선발투수 황건주는 4.2이닝 3피안타 6삼진 1자책점으로 제 역할을 다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수비 집중력이 떨어지며 역전패한 성남은 오는 23일 오전 9시 양주, 낮 12시30분 고양 위너스를 성남 탄천야구장으로 불러들여 GCBL 2연전을 가질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8:10:36   수정시간 : 2018/04/17 18:11: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