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K 와이번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SK가 특급 외국인 투수 산체스를 앞세운 먹거리를 선보인다.

SK는 17일 “스토리가 있는 먹거리를 통해 고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산체스 브리또’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산체스 브리또’는 2018시즌 SK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합류해 연일 호투를 거듭하고 있는 산체스에게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 이는 힐만 버거, 켈리 에이드에 이어 SK 선수단 이미지를 담아서 만든 3번째 메뉴다.

SK는 브리또가 산체스의 고향인 도미니카에서 즐겨먹는 음식이자 야구장에서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해결하기에 적합한 메뉴라는 점에 착안해 ‘산체스 브리또’를 개발했다.

‘산체스 브리또’는 중남미 8개국에서 30년 이상 중남미 요리 전문 쉐프로 활동한 박성언 쉐프가 개발한 제품이다. 토마토 살사 소스에 고기를 넣은 후 통밀 토르티야로 감싼 정통 수제 브리또. 판매 가격은 5000원이며 인천SK행복드림구장 1층 1루쪽 복도 끝에 위치한 버거 트레일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산체스는 “내 이름을 딴 메뉴가 야구장에서 판매되는 것은 참 좋은 일이다. 많은 팬 분들이 나를 응원해주셨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집중력을 유지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산체스 브리또’가 더 많이 팔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SK는 올해도 야구장을 방문하는 팬들의 관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오사카야끼(오코노미야끼), 파파존스(피자), 더브라운카페, 킹콩떡볶이, 미미네떡볶이, 카페토스피아, 토리가라치킨스틱, 테판몬스터(삼겹살 도시락) 등 다양한 음식 브랜드들과 제휴를 맺고 특색 있는 먹거리들을 판매하고 있다.

한편 산체스는 17일 현재 총 4차례 등판해 3승무패 평균자책점 1.04를 기록하는 등 SK 마운드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27: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