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화 이용규가 KBO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았다.

KBO는 “지난 1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한화의 경기에서 욕설로 퇴장 당한 이용규에게 엄중 경고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용규는 당시 7회 2사 1루에서 황인태 구심의 삼진 판정에 어필을 하던 중 욕설을 내뱉어 퇴장 당한 바 있다.

KBO 리그 규정 벌칙내규 3항에는 ‘감독, 코치 또는 선수가 심한 욕설을 하거나 폭언을 해 퇴장 당했을 때 경고,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제재금 100만원 이하의 제재를 내리도록 명시하고 있다. 다만 이용규가 심판을 향하지 않고 혼잣말로 욕설을 했기 때문에 엄중 경고 이상의 강한 징계는 나오지 않았다.

한편 KBO는 "향후 이 같은 일이 재발할 경우 리그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더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6:43: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