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작년에는 대비와 준비를 위주로 했다면 올해는 다릅니다. 올해는 관리라고 보시면 됩니다"

KT는 10개 구단 막내다. 최근 3년간 리그 꼴찌를 했다. 매년 어떻게든 꼴찌는 벗어나자고 다짐하고 외쳤지만, 시즌 막판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순위표 맨 아래로 자리를 찾아갔다.

하지만 작년 KT 사령탑으로 한 시즌을 보낸 김진욱 감독은 올해는 다르다고 말한다. 무작정 내뱉는 말이 아니다. 보이지 않는 자신감 하나, 근성 하나로 팀이 달라졌다고 말하지 않는다.

김진욱 감독 본인이 생각하기에 이제는 팀 전력이 어느 정도 갖춰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시 말해 예전에는 다른 팀을 따라가거나 경기 끝나고 대비하는 것에 힘을 쏟았다면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일단 팀 전력에서 크게 걱정할 부분은 없다. 부상 없이 관리만 잘하면 충분히 우리 선수들도 잘 해낼 수 있다"고 힘주어 말한다. 눈빛에도 신뢰가 흐른다.

그는 "지난 시즌, 우리 팀은 경기 끝난 후에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한 대비나 준비에 몰두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 및 관리가 더 중요하다. 팀 분위기도 좋다. 우리가 생각하는 목표인 5할 승률과 5강이라는 목표가 있으니 좀 더 하면 된다"라고 구체적으로 말한다.

틀린 말은 아니다. 확실히 KT가 예전에 비하면 강해진 것이 사실이다. 지난 1일 두산을 상대로 한 이닝 동안 두 방의 만루홈런을 날리기도 했고 마산에서는 NC를 상대로 스윕을 하며 연승 가도를 달리기도 했다. 심지어 16일 현재 팀 타율은 2할9푼3리로 리그 전체 1위다. 강하다.

실제로 팀 타순의 경우, 예전에 비하면 무게감이 다르다. 1번을 놓고 심우준과 정현이 경쟁하고 2번에 신인 강백호가 들어간다. 이 효과가 크다. 강백호의 상위타순 배치가 하위타순의 강함으로 연결된다.

이어 윤석민, 로하스, 황재균에 중심타선에서 버티고 유한준과 더불어 7번 박경수, 8번 이해창 등 한 방이 있는 타자들이 타순을 빼곡하게 채우고 있다. 피할 타순이 없는 KT다.

전날 역시 KT는 3-10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리그 상위권인 LG 불펜진을 최대한 무너뜨리며 8-11까지 추격하기도 했다. 비록 잠실에서 LG에게 3연패를 당하긴 했지만 이전에 비하면 팀이 갖고 있는 뒷심이나 파워가 확실히 좋아졌다.

김진욱 감독은 "우리 팀이 여기서 더 할 수 있는 것은 이제 선수를 더 데려오는 것 뿐이다"라고 한 마디로 정리한다. 이제 팀 전력이 어느 정도는 갖춰졌고 충분히 붙어볼 수 있다는 자신감의 목소리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05:55: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