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고척=박대웅 기자] 넥센이 아쉬운 외야 수비와 함께 위닝시리즈를 가져오지 못했다.

넥센은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넥센은 전날 짜릿한 1점 차 승리의 기세를 연결하지 못한 채 5할 승률 회복에도 실패하며 9승11패가 됐다. 두산은 8연승이 중단됐던 아쉬움을 털어내고 14승4패로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선발 한현희와 후랭코프의 팽팽한 투수 대결로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6회까지는 두산이 1-0 살얼음판 리드를 줄곧 이어갔다.

흐름이 한순간 기운 것은 7회초였다. 두산이 2사 2루 기회에서 최주환의 중전 안타를 통해 2점 차로 한 발 더 달아났다.

넥센 입장에서는 추가 실점 없이 7회를 매듭지을 필요가 있었다. 비록 후랭코프에게 6회까지 단 1안타에 그치는 등 방망이가 얼어붙어 있었지만 따라붙지 못할 격차는 절대 아니었다.

그러나 넥센은 최주환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직후 다소 아쉬운 수비가 나오면서 그대로 무너졌다. 국해성의 타구가 중견수와 2루수 사이의 절묘한 코스로 높이 뜬 가운데 임병욱과 김지수 어느 누구도 공을 받아내지 못했다. 결국 1루에 있던 최주환이 홈까지 안착하면서 양 팀의 격차는 3점으로 벌어졌다.

넥센은 5회에도 실점을 내준 상황은 아니었지만 미숙한 수비가 한 차례 더 나왔다. 두산 선두타자 김재호의 타구가 우익수 앞 평범한 안타로 이어지는 듯 했지만 바운드가 크게 튀면서 초이스의 키를 넘는 2루타로 둔갑한 것.

6이닝 2실점 호투를 펼치고도 승리를 놓친 선발 한현희로서는 타선 지원이 전혀 없었던 것도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이같은 불안한 수비도 힘을 빠지게 만드는 요소였다. 또한 넥센이 7회말 곧바로 2점을 따라붙었다는 점에서 7회초 불안한 수비로 내준 실점은 더욱 뼈아픈 결과로 남게 됐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17:20:58   수정시간 : 2018/04/15 17:39: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