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15일 광주 경기가 미세먼지로 인해 취소됐다.

15일 오후 2시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IA와 롯데의 경기가 미세먼지 경보로 인해 열리지 않았다.

이날 경기장이 위치한 광주 북구는 오후 1시를 기준으로 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졌다. 미세먼지 경보의 경우, 대기 중 입자 크기 10㎛ 이하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한다.

그리고 미세먼지가 낮 12시인 정오에 331㎍/㎥, 한 시간 뒤인 오후 1시에는 422㎍/㎥까지 올라간 것으로 나왔다. 그렇게 김용희 감독관은 20분간 경기를 지연하고 상황을 지켜봤다.

하지만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2시 28분 전격 취소 결정을 내렸다. 전날 우천 취소에 이어 이날 미세먼지 경보 취소까지, 두 경기 연속 KIA와 롯데는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한편 KBO는 지난 6일 잠실, 인천, 수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세 경기를 미세먼지 취소로 결정한 바 있다. 이날 역시 기준보다 훨씬 높은 미세먼지 수치로 인해 광주 경기도 취소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14:37:29   수정시간 : 2018/04/15 14:53: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