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15일 오후 2시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와 KIA의 경기가 지연됐다.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광주 전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졌다. 미세먼지 경보의 경우, 대기 중 입자 크기 10㎛ 이하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한다.

광주 지역의 경우,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낮 12시에는 331㎍/㎥, 오후 1시에 422㎍/㎥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경기 시작을 지연, 현재 미세먼지 농도 수치를 지켜보고 있으며, KBO 역시 오후 2시 20분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에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KBO는 지난 6일 잠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두산과 NC의 경기를 미세먼지로 취소 시킨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14:12: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