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광주=김성태 기자]분명 시범경기다. 시즌 성적과는 전혀 무관하다. 그럼에도 양 팀은 실전 못지 않게 치열하게 맞붙었다.

KIA는 13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헥터의 무실점 피칭과 팀 타선의 8안타 맹타를 앞세워 5-4로 승리를 거뒀다.

첫 득점은 KIA였다. 2회, 1사 3루에서 상대 선발 장원준과 승부한 안치홍이 내야땅볼을 쳐내면서 최형우가 홈플레이트를 밟았다.

이어 5회, KIA는 교체된 린드블럼을 상대로 나지완이 볼넷, 안치홍이 좌전 안타를 쳐내며 1사 2, 3루가 됐고 8번 김민식이 좌익수 옆 장타를 쳐내며 2타점 적시타를 작렬했다.

3-0으로 앞선 KIA에도 위기가 찾아왔다. 6회 두산은 상대 박정수를 제대로 공략, 6회 한 이닝에만 5안타 1볼넷 4득점을 얻어내며 순식간에 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KIA도 가만 있지 않았다. 7회 2사 2루에서 이명기가 린드블럼에 적시타를 얻어내며 4-4,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그리고 8회 승부가 다시 뒤집어졌다.

두산은 린드블럼이 계속 나왔다. 선두타자 최원준이 안타를 쳐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무사 1루에서 우익수로 교체된 3번 이영욱이 장타를 날렸다.

좌익수 뒤로 넘어가는 역전 적시타를 쳐내며 5-4로 KIA가 다시 앞서나갔다. 그렇게 한 점차, 극적으로 KIA가 승부를 뒤집으며 이날 시범경기 승리를 챙겼다.

KIA는 8회 역전 결승타를 쳐낸 이영욱을 비롯해 8명의 선수가 하나씩 안타를 쳐낸 반면, 두산은 모두 11안타를 쳐냈지만 4득점에 그쳤다.

KIA는 선발 헥터가 3이닝 동안 39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무실점 완벽 피칭을 선보였지만 4회부터 나온 박정수가 4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며 무너졌다.

대신 경기 후반에 나온 이민우가 1이닝 무실점, 김윤동이 1이닝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막아내며 이날 팀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두산은 선발 장원준이 4이닝 1실점, 이어 나온 린드블럼이 4이닝 4실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5:37: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