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 wiz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kt가 두 번째 자체 청백전을 실시했다.

kt는 14일(현지시간)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의 메인 스타디움에서 두 번째 자체 청백전을 실시했다.

첫 자체 경기와 달리 kt는 KBO 심판진을 투입시켜 보다 긴장감 있는 청백전을 가졌다. 경기는 ddory팀이 황재균, 이해창, 송민섭 등의 활발한 타격에 힘입어 vic팀을 상대로 13-5 승리를 거뒀다.

vic팀은 금민철을 선발로 하여 류희운, 강장산, 신병률이 마운드에 올랐고, ddory팀은 박세진에 이어 이종혁, 한두솔, 김민, 최건, 배제성이 차례로 올라 경기 감각을 점검했다.

이날 청백전에서도 여러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황재균은 4타수 3안타 2타점(2득점)을 기록했고, 경기 중 유일한 홈런을 쏘아 올린 이해창도 멀티히트 및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군 제대 후 복귀한 송민섭은 3타수 3안타 2타점(2득점)으로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고, 강백호는 3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투수 중에서는 이종혁이 2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였으며, 올해 신인으로 첫 캠프에 참가한 한두솔은 2이닝 1탈삼진 무실점의 위력적인 투구를 펼치며 선배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진욱 감독은 경기 후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적극적인 베이스러닝을 하며 활발히 움직여 준 부분이 고무적”이라며, “특히 대다수 타자들이 타격 컨디션이 올라와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강백호는 부상 후 처음 청백전에 출전해서 타격하는 모습을 봤는데 확실히 재능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이어 “덕아웃에서 고참과 젊은 선수들이 활발히 소통하는 모습을 볼 때 팀워크가 잘 갖춰져 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두 번째 청백전은 우천으로 선수들의 부상 염려와 컨디션 조절을 위해 8회초 2사 까지만 진행됐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5:04: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