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롯데가 최준석(35)과 계약했다. 곧바로 NC로 조건 없는 트레이드로 팀을 옮기게 됐다.

롯데는 지난 9일 FA로 시장에 나온 최준석과 연봉 5,5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고, KBO 승인 절차에 따라 11일 NC에 조건 없는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내년부터 최준석은 NC 선수다.

NC 유영준 단장은 "우리 팀에 도움이 될 경험과 장타력을 갖춘 선수라는 감독님의 요청이 있었다. 허무하게 야구를 끝낼 수 없다는 절실함을 최 선수를 만나 느꼈다. 선수가 그 마음까지 보태 팀이 요구하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를 읽는 노련미가 있는 선수여서 감독이 쓸 수 있는 카드가 한층 다양해졌다. 큰 시련을 겪었기 때문에 자신을 희생하며 팀 워크가 중요한 우리 팀 컬러에 잘 적응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최준석은 "조건 없이 미래를 열어준 롯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 부족한 저를 받아준 NC의 선택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죽기 살기로 하겠다"고 말했다. 최준석은 이번 주 중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으로 건너가 NC 선수단의 전지훈련에 합류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12:38: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