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KBO가 김인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허구연 MBC 해설위원을 정운찬 총재의 고문으로 위촉했다.

KBO는 9일(이하 한국시간) "김인식, 허구연 총재 고문이 KBO 리그의 오랜 현장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KBO가 현안을 해결하고 정책을 추진하는 데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하는 조언자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정운찬 KBO 총재는 7개 분야, 10명의 자문위원도 위촉했다.

우선 윤동균 일구회장과 이순철 은퇴선수협회장, 민경삼 전 SK 단장, 안경현 SBS스포츠 해설위원이 KBO 리그에 관해 자문한다.

민훈기 SPOTV 해설위원이 미국 메이저리그, 조규한 전 일본 CSK 한국대표가 일본 프로야구 경험을 활용해 자문위원으로 활동한다.

미디어 분야는 이용균 경향신문 기자, 아카데미 분야는 강준호 서울대 교수, 비즈니스는 한인철 (사)북방경제연구회 준비위원장, 국제관계 분야는 김현식 전 서울랜드 회장이 자문위원을 맡는다.

자문위원들은 한 달에 한 번 정운찬 총재와 만나 각 분야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10:58: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