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트윈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LG가 외국인 타자 계약을 체결했다.

LG는 13일 외국인 선수 아도니스 가르시아(33)와 총액 80만달러(약 8억5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우투우타 내야수인 가르시아는 3루수가 주 포지션이며 쿠바 국가대표 출신으로도 활약했다.

특히 2015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메이저리그 3시즌 통산 244경기 타율 2할6푼7리 29홈런 110타점의 기록을 남겼다.

LG는 “가르시아는 장타력에 강점이 있는 선수로서 수비와 타선에서 팀 전력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LG는 소사와 120만 달러에 재계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타일러 윌슨, 가르시아를 새롭게 영입하며 2018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0:29: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