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경동원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kt 선수들. kt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kt 선수들이 수원에 있는 아동센터 ‘경동원’에 성금 500만원을 전달하는 훈훈한 기부 소식을 알렸다.

kt는 12일 “주장 박경수와 윤석민, 장성우, 김재윤, 오태곤, 고영표, 심재민 등이 전날 경동원을 직접 찾아 성금과 함께 사인을 담은 유니폼, 아동용 글러브 등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강당에서 경동원 아이들과 캐치볼, 배팅볼 등 게임을 함께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박경수는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왔다가 오히려 아이들에게 큰 힘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선수들과 함께 연고 지역 어린이들에게 야구를 통한 행복을 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12 17:14: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