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트윈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LG 류중일 감독이 서울지역 중증 장애시설에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

류중일 감독은 8일 오후 2시 잠실야구장에서 서울지역 중증 장애시설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류중일 감독과 서울지역 중증 장애시설인 디딤자리, 신아원, 임마누엘집, 암사재활원, 영락애니아의집 대표가 참석했다. 전달된 기부금은 치료와 재활 및 복지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달식에 참석한 디딤자리 박상화 원장은 “우리 아이들에게 커다란 선물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 장애가 있어도 감독님처럼 따듯한 사랑을 주시는 분들 덕분에 행복할 수 있다. 항상 우리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중일 감독은 2013년에도 대구지역 중증 장애시설에 기부금을 전한 바 있다. 이외에도 매년 충주 성심학교 야구부와 사단법인청소년선도위원회 등을 지원하며 야구를 통해 얻은 사랑을 주변의 이웃과 나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5:35: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