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두산의 미래를 이끌 아기 곰들이 꿈나무 마을에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두산 선수단은 7일 은평구 응암동에 위치한 ‘꿈나무 마을’을 방문했다.

이번 행사에는 함덕주, 김명신, 조수행, 김인태, 장승현, 이영하 등이 참여했다. 선수들은 방한용 모자, 휴대용 핸드폰 충전기, 미러리스 카메라 등을 선물을 전달했으며, 사인회와 포토타임으로 원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물햇다.

함덕주는 “매년 반갑게 맞이해주는 아이들에게 고맙다. 나 역시 기뻤다”며 “아이들 덕에 더 큰 힘을 얻어간다”고 했다. 조수행도 “아이들 덕분에 우리가 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꿈나무 마을은 지난 1975년 1월 개원했으며, 43년간 마리아 수녀회에서 운영을 맡아왔다. 두산은 2009년부터 해마다 정기적인 방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19: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