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거포 정의윤이 SK에 남는다.

SK 7일 "정의윤과 4년 총액 29억 원(계약금 5억 원, 연봉 총액 12억 원, 옵션 12억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정의윤은 2005년 LG에 입단해 2015년 7월24일 3대3 트레이드(정의윤, 신재웅, 신동훈 - 임훈, 진해수, 여건욱)로 SK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후 지난 3년간 315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9리, 56홈런, 189타점을 기록했고, 작년에는 144경기 전 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3할1푼1리 27홈런 100타점을 찍으며 팀 4번 타자로 활약했다.올해 역시 112경기에 나서 타율 3할2푼1리, 15홈런 45타점을 남겼다.

계약을 마친 정의윤은 “계약을 마쳐 홀가분한 마음이다. 구단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는 만큼 내년 시즌 더 노력해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성원해주신 많은 팬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7:05:59   수정시간 : 2017/12/07 17:50: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