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LG 류중일 감독이 1억원을 기부한다.

류중일 감독은 오는 8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서울지역 중증 장애시설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한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류중일 감독과 중증 장애시설인 신아원, 임마누엘집, 디딤자리, 암사재활원, 영락애니아의집 대표가 참석한다.

구단은 "류중일 감독이 계약 당시부터 서울지역 장애 복지시설에 대한 기부 의사를 밝혔다. 그 동안 훈련 스케쥴로 8일(금)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중일 감독은 지난 2013년에도 대구지역 중증 장애시설에 기부금을 전달하였고, 매년 충주 성심학교 야구부와 사단법인청소년선도위원회 등을 지원하였다.

류 감독은 "돌아가신 아버님께서 항상 선수시절부터 팬들에게 받은 과분한 사랑을 반드시 돌려줘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결코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꼭 필요하신 분들에게 쓰여지게 되어 마음의 행복을 느끼고 있다.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6 16:46: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