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롯데 손아섭.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마산=이재현 기자]롯데의 외야수 손아섭(29)이 2홈런 경기를 펼치며 팀을 준플레이오프 최종전으로 이끌었다.

롯데는 13일 오후 6시30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NC와의 2017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시리즈전적 2승2패로 오는 15일 사직에서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놓고 NC와 최종전을 치르게 됐다.

이날 경기의 수훈갑은 역시 손아섭이었다. 경기 전 취재진들을 만난 자리에서 필승을 다짐 했던 손아섭은 경기 전 자신의 공약을 지켜냈다. 이날 그는 4타수 3안타(2홈런), 2득점 4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롯데가 경기 내내 7점을 올렸던 것을 생각해 본다면 사실상 홀로 롯데 타선을 이끌었던 셈.

경기 후 손아섭은 “올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다는 절박함을 가지고 경기를 치렀다. 부담감은 없었지만 한 경기를 더 할 수 있어 기분이 무척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4회 이날 경기 첫 홈런을 때려냈던 손아섭은 2-1로 앞선 5회초 2사 1,2루에서 좌중월 3점포를 때려내고 크게 포효했다. 그는 “3점 홈런을 때렸을 때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좌측 외야에서 원정팬들이 열광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팬들에게 나름대로 인사 아닌 인사를 전할 수 있었다”라고 격한 세리머니를 펼친 사유를 설명했다.

5회 홈런을 회상했던 손아섭은 당시 타구를 때려낸 뒤 자신이 내뱉은 말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가 밝힌 발언 내용은 “제발, 제발”이었다. 그는 “제발이라고 외쳤는데, 정규시즌에도 그렇게 외친 적이 있다. 그만큼 오늘 경기를 임하는 마음이 더욱 특별했던 것 같다. 펜스라도 맞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제발을 외쳤다”라고 말한 뒤 웃어보였다.

5차전에서 끝장 승부를 펼쳐야 하는 손아섭은 소속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이기고 지는 것은 제가 좌지우지 할 수 없는 것이다. 하지만 열심히 달려온 만큼 평정심 유지를 잘 해 최선을 다하다 보면 하늘이 저희 팀을 도와줄 것이라 생각한다. 너무 이기고자 하는 집착보다는 늘 해왔던 대로 준비하면서 결과는 하늘에 맡기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2:08:48   수정시간 : 2017/10/13 22:08: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