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롯데 린드블럼이 최고의 역투를 통해 벼랑 끝에 놓인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린드블럼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8이닝 1실점을 기록, 팀의 7-1 완승을 이끌었다.

1차전에서도 선발로 나섰던 린드블럼은 당시 6이닝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 역투를 선보인 바 있다. 비록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팀 승리를 이끌지는 못했지만 믿음직한 모습으로 향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당초 린드블럼은 4차전이 아닌 5차전 선발로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전날 우천으로 경기가 하루 순연되면서 4일 휴식 후 등판이 가능해졌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롯데는 고심 끝에 가장 믿을 수 있는 린드블럼 카드를 다시 꺼냈다.

린드블럼은 팀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 총 112개의 공을 던지는 투혼 속에 단 5피안타 1사구 밖에 내주지 않았고, 탈삼진은 무려 11개를 기록했다. 1차전보다 더욱 위력적인 호투를 펼친 가운데 이번에는 타선의 화끈한 지원까지 등에 업어 승리 투수의 기쁨을 누렸다.

1회말 린드블럼은 2사 후 나성범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스크럭스를 삼진 처리하며 큰 고비 없이 스타트를 끊었다. 2회에도 1사 후 권희동에게 사구를 던졌을 뿐 후속타를 틀어막아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3회 역시 2사 후 박민우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나성범을 루킹 삼진으로 잠재우며 고비를 넘겼다.

4회초 롯데 손아섭의 선제 솔로포가 터졌지만 린드블럼 역시 4회말 곧바로 실점을 내줘 아쉬움을 삼켰다. 1사 후 모창민에게 중전 안타 및 2루 도루를 허용한 린드블럼은 결국 권희동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그러나 5회 신본기가 행운의 내야안타를 기록하며 번즈를 홈으로 불러들인데 이어 손아섭이 스리런포를 또 한 번 폭발시키며 린드블럼이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린드블럼은 5회말 탈삼진 2개를 포함해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 승리 요건을 챙겼다.

6회초에는 이대호의 쐐기포까지 터진 가운데 린드블럼은 이후에도 집중력 있는 피칭을 이어갔다. 특히 6회말에는 나성범-스크럭스-모창민을 3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괴력을 발휘해 NC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7회에도 다시 한 번 삼자범퇴를 기록하면서 든든한 모습을 보인 린드블럼은 이미 6점 차로 격차가 벌어진 8회에도 계속해서 마운드에 오르는 투혼을 선보였다.

린드블럼은 마지막까지 집중력 있는 모습을 이어갔다. 8회 선두타자 신진호에게 11번째 삼진을 솎아낸 린드블럼은 김준완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내줬지만 박민우를 1루수 땅볼, 나성범을 우익수 플라이로 묶어 이닝 이터로서의 능력까지 선보였다. 박진형 외에 모든 투수가 휴식을 취하면서 롯데는 마지막 5차전에 모든 전력을 쏟아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린동원’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를 확인시킨 역투였다. 한국시리즈 4승을 홀로 책임진 고 최동원과 달리 린드블럼은 이번 준플레이오프에서 본인의 역할을 모두 마쳤다. 하지만 린드블럼이 보여준 투혼을 다른 선수들이 5차전에 다시 한 번 이어간다면 롯데의 역전 드라마 작성도 결코 꿈은 아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1:24: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