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기분 좋은 행운이 찾아왔다. 그러나 행운을 확실하게 살려낸 집중력이 더 돋보였다. 롯데가 시리즈를 끝장 승부로 몰고 갔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를 거뒀다.

3차전에서 NC 타선의 파괴력 앞에 고개를 숙였던 롯데는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렸지만 4차전에서 다시 한 번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는데 성공했다. 분위기가 최고조에 올라있을 뿐 아니라 홈에서 5차전을 치르기 때문에 극적인 뒤집기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경기 중반 이후 전세를 기울이며 손쉬운 승리를 따냈지만 사실 4회까지는 피말리는 승부가 펼쳐졌다. 손아섭의 선제 솔로포로 리드를 잡았으나 다음 수비 때 곧바로 동점을 허용해 좋은 흐름을 연결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롯데는 5회 대량 득점을 통해 NC의 기를 완전히 눌렀다. 특히 손아섭이 다시 한 번 스리런포를 때려낸 것이 결정적이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그러나 이에 앞서 나온 플레이들도 양 팀의 운명을 가른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롯데는 1사 후 번즈가 과감하고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로 2루타를 만들어낸 뒤 문규현의 3루수 땅볼 때 3루를 밟았다.

다음타자 신본기의 타구가 3루수 방면으로 향하면서 그대로 이닝이 종료되는 듯 했지만 바로 여기서 롯데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3루수 노진혁이 빠르게 달려왔으나 타구에 힘이 실리지 않았기 때문에 신본기가 여유 있게 1루까지 도달한 것. 결국 번즈가 홈에 안착하면서 1-1의 팽팽한 균형이 다시 롯데 쪽으로 살짝 기울었다.

다음타자 전준우까지 유격수 방면 깊숙한 코스의 내야안타를 기록하면서 NC 두 번째 투수 원종현도 급격히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결국 손아섭이 그 빈틈을 놓치지 않고 스리런포를 쏘아 올려 NC를 완벽하게 무너뜨렸다.

롯데가 행운으로 얻어낸 점수는 단 1점이다. 그러나 이에 앞서 번즈의 적극적인 주루, 리드를 가져온 이후 터진 손아섭의 홈런 등 롯데는 간절함과 집중력을 통해 한 번 찾아온 행운을 스스로 확실히 움켜잡았다.

결국 행운을 활용하는 것도 실력이고 불운을 이겨내는 것도 실력이다. 4차전에서는 롯데가 이러한 요소에서 NC를 눌렀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1:19:2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