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3차전을 지배한 NC 노진혁.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백업이라 무시할 수 없다. 이번 준플레이오프는 대타의 방망이를 더욱 주목해야 한다.

NC와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2017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 승부를 펼친다.

NC가 2승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가운데 특히 중요한 승부처였던 3차전을 승리할 수 있었던 결정적 비결은 선수 교체였다.

박석민이 2회초 아쉬운 수비 실책으로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자 김경문 감독은 3회초 수비부터 노진혁을 3루에 투입시키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노진혁은 3회말 첫 타석부터 우월 투런포를 때려내며 김 감독의 믿음에 부응한 뒤 8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포를 또 한 번 쏘아 올렸다. 4타수 4안타(2홈런) 3타점 4득점의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며 당당히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3차전 노진혁 뿐 아니라 이번 시리즈에서는 양 팀의 백업 선수들이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NC는 1차전에서도 교체로 투입된 7명의 선수가 도합 3득점을 책임졌으며, 3경기에서 백업 선수들이 도합 17타수 7안타 4타점 7득점을 합작해냈다. 노진혁이 평균치를 크게 끌어올린 면은 있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대성공이다.

롯데는 NC와 비교해 선수 교체가 활발한 편은 아니었다. 그러나 롯데 역시 1차전 박헌도의 동점 솔로포를 포함해 선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이 8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의 만족스러운 성과를 남겼다.

NC는 이번 시리즈에서 팀 타율 2할6푼8리, 롯데는 2할2푼2리에 그쳐있다. 전반적으로 방망이가 식어있는 편이기 때문에 분위기 전환을 위해서는 대타들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

지난 시즌에도 NC는 LG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9회초까지 0-2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대타 이호준의 동점 적시타에 이어 백업으로 마스크를 썼던 용덕한이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1차전부터 분위기를 확실히 탄 덕분에 결국 창단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었다. 당시 4차전에서도 백업 김성욱의 7회 쐐기 투런포가 승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노진혁이 올해 그 임무를 다해냈지만 또 한 번 깜짝 스타가 탄생하기를 바라고 있다.

롯데 역시 포스트시즌 대타 홈런의 사나이들이 있다. 박헌도의 경우 이번 준플레이오프 1차전 동점 솔로포 뿐 아니라 넥센 소속이었던 2014년에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대타 홈런을 가동한 바 있다. 최준석 역시 두산 소속이었던 2013년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 연장 13회 결승 홈런, LG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 8회 홈런 등을 기록하며 조커의 역할을 확실히 수행했다.

또한 지난 3차전에서 완패를 당했지만 강민호를 대신해 투입된 나종덕이 8회 안타를 때려낸 것도 상당히 큰 의미가 있는 장면이었다. 정규시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던 신인이 큰 무대에서 대타로 제 역할을 다해내며 기존 핵심 선수들에게 큰 힘을 실어줬고, 실제 가라앉아있던 덕아웃 분위기 역시 다시 올라오는 모습이었다.

이처럼 단기전에서는 깜짝 스타가 탄생하기 마련이다. 과연 4차전 신데렐라 스토리를 쓸 선수는 누구일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1:29: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